default_top_notch

제55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 개회

기사승인 [2152호] 2018.05.08  16:26:57

공유
default_news_ad1

- 3000여 명 충현교회서 나라와 교단 · 총신위한 뜨거운 기도 시작

▲ “주여! 부흥케 하소서.” 전국의 3000여 목사·장로들이 거룩함으로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진정한 부흥의 은혜를 누리는 교단이 되기를 염원하며 제55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에 참여하고 있다.

전국에서 모인 교단의 3000여 목사와 장로들이 절망의 시대에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진정한 부흥을 염원하며 서울 강남구 역삼동 충현교회(한규삼 목사)에서 열리는 전국목사장로기도회에 참여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종전의 분기점에 있는 한반도 상황과 어려움 중에 있는 교단과 총신의 회복을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기도하고 있다.

제55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가 5월 8일 오후 4시 시작됐다. 부서기 김종혁 목사(울산 명성교회) 사회로 시작된 개회예배에서 부총회장 최수용 장로(열린교회)가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회개가 넘치는 은혜로운 전국목사장로기도회가 되어 총신문제 등 교단 산하의 모든 분쟁이 해결되고, 나아가 민족과 열방이 복음화하는 일에 크게 쓰임 받는 교단이 되게 해 달라”는 내용으로 기도했다. 직전 총회회록서기 김정설 목사(광음교회) 성경봉독에 이어 충현교회 만돌린찬양단과 연합찬양대가 하나님께 영광을 올리는 찬송을 했다. 또한 총회장 전계헌 목사 설교와 증경총회장 서기행 목사(대성교회 원로) 축도 등의 순서가 있었다.

기도회 주제인 ‘주여! 부흥케 하소서’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전계헌 총회장은 “보수신학을 표방하는 교단의 지도자들이 갖은 위선의 모습이 만연한 현실이 너무 안타깝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 나라를 위해 교회를 묵묵히 지키는 목사님들이 더 많기에 우리 교단이 하나님께 쓰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기도회 기간 형식적인 기도가 아니라 우리 각자의 심령을 찢고 어려움에 있는 교단과 총신의 회복을 위해 절박한 마음으로 기도하자”고 강조했다.

개회예배에서 특별한 순서가 진행됐다. 우선 <기독신문> 이사장 이성화 목사(부천 서문교회)가 합심기도회를 인도했으며, 윤두태 목사(가성교회)와 정창수 목사(산돌교회)가 ‘총회 개혁과 부흥’, ‘전국목사장로기도회’라는 기도제목을 위해 각각 기도했다. 개회예배에서 감사패 수여식도 가졌다. 한국교회를 위해 힘쓰고 있는 김진표 국회의원과 기도회 장소를 제공한 충현교회에 총회장 명의의 감사패를 전달했다.

한편 제55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는 5월 8일 오후 4시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10일 낮 12시까지 계속된다. 기도회 기간 두 차례의 저녁집회를 비롯해 새벽기도회와 전체특강, 4개의 트랙강의가 진행된다. 첫날 저녁집회는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가, 둘째 날 저녁집회는 오정호 목사(새로남교회)가 각각 강사로 나서 말씀을 선포한다. 이정훈 교수(울산대)와 전 국정원장 김승규 장로가 9일과 10일 각각 전체특강에서 강의하며, 김은호 목사(오륜교회)·현진옥 찬양선교사·라영환 교수(총신대)·강정훈 목사(늘빛교회)가 트랙강의를 이끈다. 또한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의 간증콘서트와 수준 있는 오케스트라 연주가 있는 작은음악회도 마련되어 있다. 10일 오전 11시부터 12시까지 열리는 폐회예배는 부총회장 이승희 목사가 말씀을 전한다.

기도회 장소 입구에는 교단 산하 기관과 특색 있는 콘퍼런스를 개최하고 있는 교회 사역을 소개하는 부스가 운영되어 참가자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기도회에 앞서 회의를 가진 총회임원회는 기도회 기간 두 차례 저녁집회에 드리는 헌금을 화재로 어려움을 당한 교단 산하 4개 교회를 돕는데 사용키로 했다.

<5월 8일 오후 4시 45분 현재>

기독신문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55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개회
default_news_ad4

오피니언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