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사설] 총신대 해빙을 기대하는 이유

기사승인 [2143호] 2018.03.12  13:53:38

공유
default_news_ad1

한랭기온만 감돌던 한반도에도 마침내 훈풍이 불기 시작했다. 2018년 새해가 시작되고도 전쟁설로 혼란이 가중됐던 한반도에 남북의 대화모드가 형성되더니 급기야 지금은 화해구도로 가닥이 잡혀가고 있다. 남북정상회담은 물론이요, 북미 정상회담까지 이어져 위기의 한반도는 금새 꽃피는 봄이 찾아왔다.

북한의 핵 문제로 야기된 한반도의 정세는 전혀 물꼬가 트이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북한은 세계 각국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연일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실험을 계속하고, 미국은 강도 높은 대북제재를 강행하며 북한을 옥죄었다. 샌드위치처럼 끼어있던 대한민국은 외교역량을 총동원해서 미국과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데 성공했다.

남북 정상회담을 뛰어넘어 북미간의 정상회담도 조만간 이뤄지는데 총신대 문제는 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현재 총회는 제102회 총회와 총회실행위원회의 결의대로 재단이사와 총장사퇴를 지속적으로 종용하고 있으며, 총신대 신학대학원 중심으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 또한 시위를 계속하고 있다. 이와 반대로 총신대 재단이사들과 총장은 요지부동이다.

이와 같은 극단적인 분위기 가운데 총회장과 총장이 직접 대화를 모색한다면 지나친 망상(妄想)일까?

총신대 재단이사들은 즉시 정관을 원래대로 개정하기 바란다. 그래야만 대화의 자리가 마련되고 돌파구가 열린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 그런 다음에 총신대 총장과 재단이사들의 거취를 논하는 것이 수순이다.

총회에서 결의한대로 총장과 재단이사들을 압박하는 카드로 소송을 하거나 수업거부를 통해 학사일정을 마비시키는 것도 한계가 있다는 것이 대체적인 여론이다. 그럴 바에는 다시금 양심적 합의를 도출하여 정상화를 모색해보자는 것이다.

물론 여태까지 총장이나 재단이사들을 믿었는데 더 이상 협의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할 수도 있다.

최근에는 총신대 문제를 두고 교육부에 관선이사 파송을 요청하자는 얘기까지 들린다. 지난해만해도 관선이사 파송은 절대 안된다는 것이 총회의 방침이었는데 갑자기 이런 소문까지 들리니 아연실색할 수 밖에 없다. 총신대 문제는 내부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다른 사학의 경우에서 보듯 관선이사는 안된다.

남북관계도 해빙의 조짐이 보이는데 총신대 문제 또한 못할 게 뭐가 있으랴! 조만간 현명한 해법들이 도출되리라 믿으며 기도한다.

기독신문 ekd@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오피니언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